[지스팟 가이드] 여성사정 후기 > 섹스 매거진 | 19번가

[지스팟 가이드] 여성사정 후기 > 섹스 매거진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섹스 매거진

[지스팟 가이드] 여성사정 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진 작성일21-06-28 12:28 조회1,590회 댓글0건

본문

먼저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은, 시오후키는 요도근의 제어가 불가능해진 상태에서 일어난다는 것이다. (참고참다가 마침내 정신줄을 놓아버리는 경우라고 생각하면 될듯) 요도근의 컨트롤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은 다른 자극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신경다발이 그곳에 정신이 쏠려 이쪽을 포기하는(?)경우가 될것이고, 여기서 말하는 다른 자극은 지스팟 또는 클리토리스를 공략하여 얻어낸 오르가즘이 될 것이다.

이중 효율성이 높은 것은 지스팟을 통한 시오후키가 먼저인데, 방광 하단부에 위치한 지스팟을 자극함으로 방광의 배뇨욕구를 함께 컨트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일어나는 여성의 사정단계에 대해 타입별로 열거해보겠다.
 

1. 인천의 K양
질구가 다른 여성들에 비해 작고 요도도 그만큼 사이즈가 크지 않은 상태, 시오후키를 안정적으로 하기 위해 필요한 투 핑거플레이(two finger play)가 다소 힘들었기 때문에 검지 하나로 진행해야 했다.

K양은 지스팟이 조금 앞쪽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흥분이 된 후 발기하는 오돌도돌한 돌기와 지스팟 협곡(갑자기 경사지게 들어가는 골짜기) 의 중간정도에 넓게 분포하고 있었다. 이미 자위를 통한 시오후키에 익숙해져 있는 타입이었기 때문에 방광을 외부에서 자극하지 않아도 바로 사정단계에 진입했으며, 추가로 클리토리스를 혀끝으로 자극하여 쾌감을 극대화시켰다. 

기본적으로 여성 사정액은 처음에 미량의 소변이 흘러나온 후, 본격적으로 사정액이 분출이 되며, 두 세번의 연속사정이 이루어지고 나면 방광내부 밀도차로 가라앉아있던 소변이 다시금 나오게 된다.


2. 부산의 R양
K양과는 다르게 클리토리스 자극만을 이용한 자위를 해왔기 때문에, 지스팟 자극으로는 아무래도 시오후키를 이끌어내기 힘든 케이스. 하지만 계속 클리토리스만 애무할게 아니라면 어느정도의 훈련이 필요하다.

이번같은 경우는 손가락으로 클리토리스 포피를 벗겨낸 다음 엄지손가락과 혀끝의 컨트롤을 섞어 흥분을 최고조에 이르게 한 후, 손가락을 삽입. 자극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그 중점이 클리토리스인지 지스팟인지 헷갈리게 하여 시오후키를 가져오는 게 중요했다.

요도구가 열린 후, 기존의 클리토리스 자극만이라면 쫄쫄쫄 흘러나오는 정도의 시오후키라면, 핑거링으로 충분히 지스팟을 자극한 후의 시오후키는 꽤 세차게 뿜어져 나왔다. 물론 앞으로 밀어내는 힘이 더해서 요도구의 압력이 증대되었을 수도 있다.


3. 경남의 S양
시오후키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심리적인 장벽을 깨는 것이 더 중요했다. 침대에서 배뇨를 하는것에 대한 도덕적인 강박이 몸을 제어하고 있었기 때문에 충분한 양의 물을 먹여야 했다.

간혹 포카리스웨트를 먹이기도 하는데, 아이러니하게 흡수량이 많은 관계로 일반 생수를 더 추천한다. 공복상태에서 1 ~ 1.5리터 정도의 물을 나누어 마신 후, 60분 정도가 지나 시오후키를 진행했는데, 그 전까지는 원할한 흥분을 유지하기 위해 두 차례의 섹스를 가졌다.

옆으로 앉은 위치에서 한쪽 손으로 적당한 압력을 통해 방광을 위에서 눌러가며 핑거링을 하였다. 위에서 누르는 힘이 있기 때문에 오히려 지스팟 자극은 강하게 눌러주는 것보다 톡톡 쳐주듯이 터치하는 것이 좋다. 첫 사정단계에서 본인이 당황할만큼 많은 양이 분출되었고, 두번째부터는 원할하게, 세번째부터는 쾌감의 후속으로 터져나오게 되었다. 그정도라면 충분히 이후부터는 '즐기는 시오후키'가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첫 애무단계에서 시오후키를 진행하게 되는 경우, 아무래도 클리토리스가 제때 열리지 않거나, 지스팟이 미처 흥분하지 못해 배뇨본능에만 의한 사정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여성에게 시오후키=오르가즘이라는 부분에 대해 공감대를 얻어내기 힘들다.

인터뷰를 하다 보면, 자신이 시오후키가 가능한 것에 대해 일종의 '경험치' '능력'이라고 생각하는 여성들이 그런 케이스. 시오후키는 쾌감, 오르가즘의 후속 결과물로 드러나야 매력적인 것이다.

출처
본 내용은 섹스컨텐츠 미디어 레드홀릭스(www.redholics.com)에서 가져온 기사입니다. 공유 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계좌번호신한은행 140-010-157082 (주)나인팩토리인터랙티브

(주)나인팩토리인터랙티브 | 서울시 마포구 연희로 11 한국특허정보원 빌딩 5층 이든비즈플러스 (동교동) Tel: 1566-2140 Fax: 02-6280-2509 email: red@redcomm.kr
[19번가] (운영책임자 : 최민규/강민구) 사업자: 211-88-97933 대표: 차애라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마포-2154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백상권 
© 2020 RED Commerce. All Rights Reserved.